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 여객기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륙하기 전 충돌 사고로 기체가 손상됐음에도 이를 알지 못하고 일본까지 운항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31일 이런 내용이 담긴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기관 운영 감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인천국제공항 내에서 항공기와 이동식 탑승교의 충돌사고 1건, 항공기의 유도로 무단진입 8건 등 항공안전장애가 발생했음에도 인국공은 이를 국토부에 보고하지 않았다.

특히 2018년 4월 인천발 오사카행 대한항공 여객기는 이륙 전 이동식 탑승교와 충돌해 항공기의 엔진 흡입구 커버가 손상됐지만, 목적지까지 그대로 운항했다. 대한항공은 일본에 도착해서야 항공기 일부가 손상된 것을 발견했으며 인천공항에 요청해 충돌 사고 사실을 인지했다.

감사원은 대한항공이 국토교통부에 해당 사고가 일본 도착 이후에 발생했다며 사실과 다르게 보고했고, 인국공은 이 사고에 대해 국토부에서 보고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대한항공은 감사원 지적에 대해 “사고 당시 72시간 이내 의무보고 규정을 준수해 관계기관에 항공안전장애를 보고했다”며 “다만 당시에는 사건의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아 ‘발생 위치’ 항목에 발견 공항인 오사카 간사이 공항을 기재한 것이지, 거짓 보고를 한 사안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 “보고서 발생 내용 부분에도 간사이 공항 도착 후 손상을 발견했다는 점을 명시했다”고 덧붙였다.

감사원은 인국공 사장에게 주의를 요구하고 국토부 장관에 보고가 누락된 9건을 조사한 후 과징금이나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하라고 통보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