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0월 중순부터 더불어민주당이 우위를 점하던 서울 지역 정당지지율 판도가 43주 만에 역전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7일∼29일 실시해 3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지역 정당 지지도는 미래통합당이 40.8%로 민주당(31.4%)보다 9.4%포인트 높았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가 한창 진행되던 지난해 10월 2주차 조사 이후 43주 만이다. 당시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33.8%로 민주당(32.5%)을 앞섰지만, 10월 3주차부터 전세가 다시 뒤집어져 줄곧 민주당 우위가 이어졌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더해 부동산 정책 실패, 행정수도 이전 문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천박한 도시” 발언이나 급격히 진전된 행정수도 세종시 이전 문제도 서울 시민들이 등을 돌린 이유로 풀이된다.

전국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0.4%포인트 오른 37.9%로 0.9%포인트 상승한 통합당(32.6%)보다 5.3%포인트 높았지만 격차는 좁혀졌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1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 포인트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