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과거 연인이었던 배우 현빈과 송혜교가 최근 재교제를 시작했다는 주장이 중국 웨이보와 현지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퍼졌다. 그러나 두 당사자 측은 “사실이 아니며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며 선을 그었고 부문별한 ‘중국발’ 소문에 국내 팬들 역시 불쾌함을 드러내고 있다.

중국 포털사이트 ‘왕이 연예채널’ 등은 31일 “최근 한 네티즌이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커플이 밤중에 개와 함께 산책하는 모습을 포착해 인터넷에 공개했다”며 “두 사람의 재교제설에 확실한 근거가 하나 더 생겼다. 이미 동거하고 있을 가능성도 큰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현빈과 송혜교가 올해 초 양평에 새집을 매입했고 데이트 장소 역시 양평이다” “송혜교 친구가 올린 영상에 한 남성의 목소리도 담겼는데 현빈과 매우 비슷하다” 등의 근거 없는 주장을 연달아 쓰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루머의 근원이 된 두 사람의 ‘산책 사진’은 이미 지워진 상태다. 가장 처음 사진을 공개하며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제설을 제기했던 네티즌은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게시물을 삭제했다. 중국 연예지의 보도가 이어지고 한국 소속사 측의 단호한 반박이 나오자 슬그머니 지운 것으로 보인다.

현빈과 송혜교는 과거 2008년 KBS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에서 호흡을 맞추며 연인 사이로 발전했었다. 약 2년간 공식 커플로 만남을 지속했지만 현빈의 군 입대 직후 결별 사실을 알린 바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