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곡밥은 몸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여성들이 잡곡밥을 많이 먹어야 하는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됐다. 잡곡밥 섭취가 유방암 발생을 줄여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잡곡밥 보다 흰쌀밥을 즐겨 먹는 여성의 유방암 발생 비율은 그렇지 않은 여성 보다 35% 더 높았다.
50세 미만 여성은 하루 3회 이상 잡곡밥을 섭취하는 경우, 잡곡밥을 하루 1회 이하로 섭취하는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33% 더 낮았다.

서울대 의대 신우경 박사와 강대희 교수 연구팀은 식이 패턴과 유방암 발생의 상관성을 밝힌 이 같은 연구결과를 영양학분야 국제학술지 ‘뉴트리언츠’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는 2004~2013년 전국 검진,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40~70세 한국인 일반 인구집단을 대상으로 구축된 도시기반 코호트(동일집단)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국가암등록사업 자료와 연계시켜 유방암 발생 여부를 추적했다.
도시 기반 코호트 연구 대상자 17만3342명 가운데 여성 9만3306명을 평균 6.3년 추적했으며 그 기간 동안 359명의 유방암 환자가 발생했다.

잡곡밥 섭취와 유방암 발생의 연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유방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출산력, 첫 출산 나이, 초경나이, 유방암 가족력, 음주‧운동 여부 등 생활습관, 사회 인구학적 변수)을 보정했다.

연구결과, 흰쌀밥을 많이 먹고 잡곡밥을 적게 먹는 ‘흰쌀밥 식사패턴’(white rice dietary pattern)의 요인 점수를 높게 받은 여성은 흰쌀밥 식사패턴의 요인점수가 낮은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35% 더 높았다. 흰쌀밥 패턴의 식사를 할수록 유방암 발생 위험이 높게 나타난 것이다.

또 50세 미만 여성은 하루 3회 이상 잡곡밥을 섭취하는 경우, 잡곡밥을 하루 1회 이하로 섭취하는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33% 더 낮았다. 잡곡밥을 많이 섭취할수록 유방암 발생 위험이 낮았다.

백미는 도정 과정에서 영양분이 줄어들고 탄수화물의 비중이 높은 반면, 잡곡밥은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혈당지수(glycaemic index)가 낮은 통곡물(whole grain)이 많이 포함돼 영양적으로 우수하다. 통곡물은 식이섬유가 풍부한데, 식이섬유는 배설물 부피를 증가시키고 발암물질 흡수를 감소시켜 암에 대한 보호효과를 나타낸다.

신우경 박사는 1일 “식이섬유는 결장(대장)에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을 결합시키고 에스트로겐의 배설을 증가시켜 체내 에스트로겐 농도를 감소시켜 유방암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통곡물에 들어있는 비타민E는 발암물질 형성을 예방하고 발암물질-세포 상호작용을 차단함으로써 암에 대한 보호역할을 한다는 게 연구팀 설명이다.

강대희 교수는 “아울러 통곡물에는 ‘리그난’을 포함한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풍부하다. 리그난은 항에스트로겐 효과가 있고 식물성 에스트로겐은 유방에 항증식 특성이 있으므로 유방암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면서 “잡곡밥 식사는 유방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