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은 이만희 총회장의 구속에 대해 “유죄의 의미가 아니다”라고 반발하며 “재판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신천지는 1일 입장문을 통해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가 유죄판결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향후 재판에서 진실을 분명히 밝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천지는 또 지난 2월 대구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방역 당국에 적극 협조했다”고 한 신천지는 “총회장은 방역당국의 과도한 개인정보 요구(국내외 전성도 주민번호, 주소, 연락처 등)에 우려를 표했을 뿐 방역 방해를 목적으로 명단 누락 등을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신천지는 또 “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성도들이 당국의 조치에 협조할 것을 독려했다”며 “변호인단에서는 이런 내용을 사실관계 범위 안에서 재판부에 충분히 소명했으나 구속영장이 발부돼 안타깝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이 총회장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날 오전 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범죄사실에 대해 일부 다툼의 여지가 있지만 일정 부분 혐의가 소명됐으며 고령에 지병이 있지만 수감생활이 곤란할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수원구치소로 이동해 결과를 기다리던 이 총회자응 그대로 구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