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처음으로 안면 대부분을 이식받았던 여성이 12년 만에 세상을 떠났다.

1일(현지시간) CNN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2008년 미국 클리블랜드 병원에서 안면 이식 수술을 받았던 코니 컬프(57)가 수술과는 무관한 감염증과 그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클리블랜드 병원 측은 “컬프는 지금껏 안면 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 중에 가장 오래 생존했다”며 “믿을 수 없을 만큼 용감하고 활달해 다른 사람에게 영감을 주는 여성이었다”고 밝혔다.

두 아이의 엄마였던 컬프는 2004년 남편이 쏜 총에 맞아 얼굴의 중앙부 대부분이 함몰되는 중상을 입었다. 이후 시각장애와 함께 냄새를 맡거나 말을 할 수도 없었으며, 목에 장치를 달아 겨우 숨을 쉴 수 있었다.

그러던 중 2008년 사망자로부터 안면을 기증받아 22시간에 걸친 이식 수술을 받게 됐다. 안면 조직과 뼈, 근육, 혈관, 신경 등을 접합하는 대수술이었다. 성형이 아니라 기본 신체 기능을 복구하는 게 의료진의 목표였다.

미국에서 안면 전체를 이식한 사례는 컬프가 처음이었다. 덕분에 컬프는 다시 냄새를 맡고, 음식도 씹을 수 있었다.

컬프는 2010년 얼굴을 기증한 여성의 가족을 만나기도 했다. 당시 컬프는 CNN과 인터뷰에서 “이제 냄새를 맡을 수 있어 행복하다”며 “이제는 스테이크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딱딱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

컬프는 자신의 경험을 전달하며 장기 기증의 전도사로 강연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