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동선 스스로 노출…논란 되자 ‘교회갑니다’ 삭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대통령 임명장을 받은 이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대한민국 정보기관의 수장으로서 스스로 동선 등을 노출하면서 SNS를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박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수해로 고생하시는 여러분께 위로를 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박 원장은 “석 달 가뭄은 살아도 사흘 장마는 견디기 어렵다는 옛날 어르신들 말씀이 생각난다”며 비 피해를 본 국민을 위로했다. 이어 “아내에게 애들과 가려다 폭우로 연기했다”며 “교회에 간다”고 주말계획을 알렸다. 논란이 일자 박 원장은 ’교회 갑니다’라는 부분을 삭제했다.

박 원장은 지난달 29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국정원장 임명장을 받은 날에도 수여식 사진 여러 장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사진에는 박 원장의 딸과 손자의 얼굴이 그대로 노출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박 원장의 손자에게 꽃다발을 주고 있다. 연합뉴스

박 원장 개인의 SNS 사용을 제한할 수는 없지만, 정보기관의 수장으로서 개인 일정이나 동선을 올리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박 원장은 지난달 3일 국정원장 후보자로 내정될 당시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겠다”며 SNS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지만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 정보를 다루는 공직자로서, 보안을 최우선으로 해야 할 박 원장이 아직도 자신을 정치인으로 착각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