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만 물 값 2000원 내” 황당한 日초밥집 사연

이하 트위터 캡처

일본의 한 초밥집이 한국인에게만 물값을 내게 하는 등 한국인을 차별했다는 소식이 알려져 논란이다.

일본에 사는 한국인 A씨는 1일 트위터에 “오늘 맛있게 초밥 잘 먹고 나오는데 마지막에 기분 잡쳤다”는 글을 올렸다. A씨에 따르면 한 초밥집에서 황당한 일을 겪었다. 그가 키오스크에서 물을 주문하려고 하자 물 메뉴에 180엔(한국 돈으로 약 2000원)이라는 금액이 떴다.

A씨는 “한국어 메뉴에는 180엔, 일본어 메뉴에는 0엔이었다”면서 “어이가 없어서 영어와 중국어 메뉴도 확인해 봤는데 0엔이었다”고 전했다. A씨는 증거자료라며 두 장의 사진도 올렸다.


부당함을 느낀 A씨가 초밥집 직원에게 이의를 제기하자 이 직원은 “죄송하다”면서 물을 무료로 제공했다. A씨는 “XX스시. 꽤 큰 체인점이고 맛있어서 종종 갔지만 이제 다시는 가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일본어 모르면 순식간에 바보 되는 것 아니냐” “한국인만 대놓고 저격하는 것 같다” “다음에 일본 갈 일 있으면 저 가게는 절대 안 가야겠다” “졸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