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논란의 ‘정진웅 병실 사진’… 檢윗선서 배포 지시한듯”

치료받고 있는 정진웅 형사1부 부장검사. 서울중앙지검 제공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하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을 벌인 정진웅(52·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의 병원 입원 사진을 언론에 배포한 배후는 검찰 ‘윗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장이 ‘몸싸움 압수수색’이 벌어졌던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 성모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을 당시 검찰 직원이 찾아와 병원 직원에게 병실 안에 누워있는 정 부장의 사진을 찍어 달라고 요청해 전달받았다고 2일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 직원은 정 부장이 치료 중이던 음압 격리병실로 직접 들어가려다 병원 직원의 제지를 받자, 직원에게 대신 들어가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청했다. 병원 측에서 “본인 동의가 없으면 어렵다”고 하자 정 부장에게 전화를 걸어 사진 촬영 동의를 받아냈다. 이에 간호사가 들어가 사진을 찍은 뒤 검찰 직원에게 전달해줬다.

한 검사장이 독직폭행의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나서자 정 부장도 폭행을 당했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검찰이 나서서 병상 사진을 공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어느 ‘윗선’이 검찰 직원에게 사진 촬영을 지시하고 전달받았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사건 당일인 지난달 29일 한 검사장 측은 오후 5시 서울고검에 정 부장을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하고 감찰 요청서를 냈다. 이후 오후 7시쯤 정 부장은 병실 사진을 공개하며 “한 검사장이 넘어진 상태에서도 휴대전화를 움켜쥐고 주지 않으려고 완강히 거부해 실랑이를 벌이다 확보한 것”이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정 부장이 병원 방문 당시 체온 38도를 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런 사실을 밀접 접촉한 한 검사장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비판도 나온다. 정 부장은 다행히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한 검사장은 “정 부장은 영장 집행 과정도 그렇지만 (자신이 입원한) 사진을 올린 게 검찰 조직을 얼마나 부끄럽게 만든 것이냐”고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검사장과 서울대 법대 92학번 동기인 김태현 변호사(47‧사법연수원 37기)가 전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병원은 갔느냐”는 물음에 한 검사장이 “의사가 입원하라고 했지만 안 했다. X 팔려서”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