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호평했던 진중권 “주호영이 다 까먹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일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공산주의”에 빗댄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저놈의 빨갱이 타령은 버리지를 못하네”라고 말했다. 윤희숙 통합당 의원의 ‘임대차3법’ 비판 연설을 언급하며 “윤희숙이 벌어놓은 돈, 주호영이 다 까먹네”라고 맹비난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념선동을 나가는 것은 한마디로 ‘우리에게는 내세울 정책적 대안이 없다’는 사실의 요란한 고백”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현대 자본주의 국가 중 사회주의적 요소를 갖지 않은 나라가 어디 있나”라며 “정책의 문제는 정책으로 다뤄야지. 툭하면 이념의 문제로 바꾸어 버리니”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뒤이어 올린 글에서도 “시장에 대한 국가의 개입 자체를 부정하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면서 “그럴 거라면 애초에 집값, 전셋값 잡으라는 요구를 하면 안 된다. 문제는 그 개입의 효율성과 적절성”이라고 주장했다.

또 “저런 식으로 정책적 사안을 이념화하면 통합당 주위에는 오직 부동산 부자들과 수구꼴통들만 남게 된다”며 “자신들이 다수였을 때는 빨갱이라는 선동이 먹혔겠지만, 소수로 전락한 지금 그런 이념선동은 자신을 고립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의 연설이 반향을 일으킨 것은 무엇보다 임차인의 입장을 대변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달 30일 윤 의원의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두고 “이제 제대로 하네”라고 호평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글을 마무리하면서도 “저 당은 답이 없다”며 통합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