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살아봐라” 비판하자, 윤준병 “나도 월세 세입자”

윤준병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준병 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30일 ‘국회 5분 연설’로 주목받은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을 비판하려다가 오히려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며 역풍을 맞고 있다.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지낸 윤 의원은 임대차 3법이 전세제도를 소멸시킬 것이란 윤희숙 의원 발언에 대해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윤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서 “전세는 소득 수준이 증가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소멸되는 운명을 지닌 제도”라며 “국민 누구나 월세 사는 세상이 다가온다”고 했다.

또 “전세가 소멸되는 것을 아쉬워하는 사람들의 의식 수준이 과거 개발 시대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며 “저금리 시대에 서민 입장에서는 월세가 전세보다 손쉬운 주택 임차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국민 분노에 기름을 퍼붓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서민 삶을 단 한 번이라도 고민했다면 어떻게 이런 말을 하느냐”며 “(월세로 바뀌는) 과정에서 경제적으로 극심한 고통을 받는 분들을 생각해 보라”고 논평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선 “월세가 정상이면 당신부터 월세 살아봐라” “민주당이 세상 물정 모르는 소리를 한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윤 의원이 서울 종로구 구기동 연립주택과 마포구 공덕동 오피스텔을 소유한 2주택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윤 의원에 대한 비판은 더욱 거세졌다.

윤 의원의 페이스북에는 “월세를 살아보고 그런 소리는 하는거냐” “공감능력 0(제로)” “서민들이 월급 받아서 월세에 들이붓고 사는 현실을 모르니 이런 말을 하는 거다”는 댓글이 쏟아졌다.

이에 윤 의원은 3일 새벽 대댓글을 통해 “많은 분들이 월세를 살아보라고 충고를 했다. 월세 체험을 해 보라는 충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을 투기나 투자의 대상으로 생각하지 않고 아파트 투기없이 30년 넘게 북한산 자락의 연립주택에서 실거주의 목적으로 살아왔다”며 “지금은 월세도 살고 있다.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1일 서울 여의도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항의하는 ‘전 국민 조세 저항’ 집회가 열렸다. 주최 측 추산 2000여명이 모여 “사유재산 강탈정부! 민주없는 독재정부!” “임차인만 국민이냐, 임대인도 국민이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더불어민주당 당사까지 행진한 뒤 해산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