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진 반성문 조작논란…송대익 “아랍어? 픽셀 깨진 것”

이하 유튜브 및 커뮤니티 캡처

조작 방송으로 논란을 빚었던 유튜버 송대익이 한 달 만에 방송 복귀를 알리며 또다시 반성문 논란에 휩싸였다.

송대익은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일상’이라는 제목의 브이로그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송대익은 “제가 요즘 하는 게 있다. 일기를 쓰면서 하루를 돌아보는 것처럼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 다시 잊지 않으려고 쓰고 있다”며 종이에 무언가를 써 내려 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반성문 쓰기’라는 자막도 함께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송대익의 반성문을 확대하고 글자가 이상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누리꾼들은 “낙서한 것 아니냐” “아랍어 같다” “이번에는 반성문 조작이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진정성이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송대익은 곧바로 해명했다. 그는 “이 반성문은 제 잘못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관계자분들에게 실제로 보낸 편지다. 비친 영상이 아랍어처럼 보이는 것은, 영상을 확대 시 픽셀이 깨지기에 그렇게 표시되는 것 같다”며 “직접 배달한 지점에는 여러 차례 찾아뵙고 사장님에게 사죄를 드렸다. 조금 더 시간이 지나 언젠가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으로 제 잘못을 반성하고, 그에 응하는 행동을 실천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송대익은 지난 6월 28일 송대익은 피자와 치킨을 배달시켰는데 치킨은 먹은 흔적이 있고 피자는 2조각이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방송을 위한 조작이었고, 해당 브랜드 측은 “전국 매장을 확인한 결과, 송대익이 주장한 내용은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야기한 점에 대해 본사는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송대익은 조작 논란에 대해 “전적으로 연출된 영상이며, 피해를 본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과 점주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