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어디서 났나, 왜 그렇게 많이?…괴상한 택시 방귀사건

기사와 무관한 사진임.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의 한 택시기사가 승객과 말다툼 끝에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연제경찰서는 택시 승객에게 흉기를 마구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로 50대 택시기사 A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11시쯤 부산 수영구 도시철도 3호선 망미역 인근 도로에서 20대 승객 B씨를 흉기로 마구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B씨는 장기 일부가 손상되는 등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택시에서 시비가 붙자 이에 격분한 택시기사 A씨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B씨가 차 안에서 방귀를 여러 차례 뀌자 “냄새가 난다”며 창문을 내리고 주의를 요청했다. 이에 기분이 나빠진 B씨가 A씨와 말다툼을 벌였고 결국 몸싸움으로 이어졌다.

경찰 관계자는 “흉기를 열 차례 넘게 휘두른 점 등을 고려해 특수상해가 아닌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