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은 파렴치한” 비장해진 국대떡볶이 대표 페북 상황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우). 페이스북, 뉴시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 민주주의 파괴자”라며 자신을 고소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김 대표는 3일 조 전 장관을 비판하는 글을 연달아 올렸다. 김 대표는 “조국은 평범한 교수가 아니라 민정수석이었고 장관이었다. 권력 정점에 있는 사람이다. 더욱이 수많은 비리로 장관 자리에서 내려왔다”며 “권력 정점에서 국민을 고소·고발하는 부끄러움을 모르는 파렴치한이다. 본인이 그토록 외치던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 민주주의 파괴자다”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두 번째로 올린 글에서 “조국은 부패한 권력자다. 권력에 의해 불공정하게 수사가 중단되었다. 검찰은 조국과 코링크의 연관성에 대한 수사를 철저하게 하라. 명명백백하게 밝히라”며 “그 외의 모든 조국에 관련한 모든 혐의를 철저하게 수사하기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강력히 촉구한다”고 적었다.

네 번째로 올린 글에서는 “우리나라 자유 민주 가치를 위해 피를 흘려가며 끝까지 싸울 것이다”라며 “우리의 자녀들에게 공정한 자유 대한을 물려주기 위해 제게 주어진 모든 것으로 싸울 것이다. 제게 이런 기회를 주신 하늘 아버지께 감사와 찬양을 드린다”고 했다.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캡쳐

김 대표는 전날 조 전 장관이 자신을 형사 고소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인간의 마지막 양심을 기대한 내가 부끄럽다. 조국 당신이 한 말을 떠올려 보시라”며 “스스로 주장한 것처럼 당신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악한 권력자다”라는 비판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다른 글에서는 “문재인, 조국, 임종석은 공산주의자”라고 적기도 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김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그는 “확인이 안된 거라서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하십시오.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습니다” 등 김 대표의 과거 발언을 거론하며 “자신의 글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임을 인지하고 있으면서 법을 조롱했다. 유명 기업 대표의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한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박준규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