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주하는 ‘노헬멧’ 킥보드…분노 부른 올림픽대로 사진 한장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2명이 탑승한 전동 킥보드가 한밤중 올림픽대로를 겁도 없이 질주하는 모습이 포착돼 비판의 대상이 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일 ‘올림픽대로 근황’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시됐다. 사진에는 성인 2명이 탑승한 전동킥보드가 올림픽대로 1차선을 달리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헬멧도 착용하지 않았다.

글쓴이는 “지금 찍은 사진이다”면서 “여성 2명이 킥보드를 같이 타고 올림픽대로 1차로에서 주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이 올라온 시각은 오후 10시 20분이었다.

글쓴이는 “올림픽대로 중간중간에 한강 내려가는 길 통제하느라 경찰차가 많았다”면서 “길이 막혀서 보니 저러고 가더라. 차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집에 와서 생각해보니 신고할 걸 그랬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목숨이 몇 개냐” “죄 없는 운전자가 엮일까 봐 걱정이다” “신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댓글을 달면서 자동차 도로를 달린 전동 킥보드 탑승자들을 비난했다. 또 헬멧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점도 위험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현행법상 전동킥보드는 개인형 이동수단으로 분류돼 시속 25km 이하로 주행해야 한다. 그러나 일부 이용자들은 전동킥보드를 불법 개조해 규정된 속도를 어기는 등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도 이용할 수 없게 돼 있지만 이를 어기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