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세게 닫았다고 화내서” 여성 택시기사 찌른 20대男

연합뉴스

“택시 문을 세게 닫았다고 기사가 언성을 높였다”는 이유로 택시기사를 흉기로 찌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3일 흉기로 택시 기사 B씨(57·여)를 폭행한 혐의(살인미수)를 받는 A씨(21·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4시44분쯤 구미 진평동 도로에서 택시기사와 시비가 붙자 갖고 있던 흉기로 B씨를 찔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택시 문을 세게 닫았다고 B씨가 언성을 높여 홧김에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에 의해 중상을 입은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