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장도연, 너무 잘해서 질투했었다” 찐친 박나래의 진심

SBS '집사부일체' 방송 영상 캡처

개그우먼 박나래가 절친 장도연을 향한 질투심을 고백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박나래, 장도연이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박나래는 이승기, 양세형, 신성록, 차은우를 나래바에 초대해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신성록은 장도연에게 “박나래가 연예대상을 받았을 당시 질투가 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장도연은 “그래도 비교 대상이 대상인 게, 견줄만하다고 얘기하는 자체가 좋다”고 말했다. 또 “내가 지금까지도 제일 웃기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박나래다. 내가 보는 눈이 틀리지 않았다는 생각도 든다”며 박나래와 깊은 우정을 드러냈다.



박나래는 “나는 되레 도연이를 질투했던 적이 있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장도연을 향해 “너무 잘하는 친구다. 지금도 볼 때마다 되게 놀란다”며 칭찬을 늘어놓으며 롤모델을 ‘장도연’이라 말하기도 했다. 그는 “그런 장도연을 보면서 ‘나는 그런 재능이 있을까?’ 생각하게 됐다”며 “나는 아직 그런 그릇이 안 되는 것 같아서 고민할 때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도연은 또 “오늘 아니면 말 못 할 것 같아서 말한다. 나랑 개그 짜고 놀던 박나래는 다 안다고 생각했는데, 예능에서 일하는 박나래는 최근에 알게 됐다. 방송을 대하는 자세를 배워야 한다고 생각했다. 어떤 프로그램을 가든 에너지가 똑같더라. ‘내가 아직 멀었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