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민심 냉랭해져…‘어대낙’ 유혹에 빠지면 안된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 대표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는 3일 언론 인터뷰에서 ‘어대낙(어차피 대권은 이낙연)’이라는 말이 나오는 상황에 대해 “후보 입장에선 유혹에 빠지면 안 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총선 이후 민주당을 향한 민심에 대해선 “선거 때의 뜨거움에 비하면 냉랭해지고 있다고 보는 게 옳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TV 뉴스1번지에 출연해 “부동산 대책, 인천국제공항, 서울시장·부산시장의 잘못, 그런 일이 생긴 것만으로도 많은 상처를 (국민들께) 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당의 대처가 기민하고 적절했느냐의 문제도 있었다”며 “당의 공감 능력이 떨어졌다는 지적을 달게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들은 민주당이 몸집은 커졌는데 어딘지 모르게 뒤뚱거린다고 보실 것 같다”며 “안정감과 신뢰감을 주는 대표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현안에 말을 아낀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예전보다 의견을 많이 내고 있다. 직분에 충실하자는 인식을 강하게 가졌다”며 “대표가 되면 대표로서 할 말을 제대로 하겠다”고 답했다.

이 후보가 당권 주자들 가운데 선두를 달리며 ‘어대낙’(어차피 대표는 이낙연)이라는 유행어가 나오는데 대해선 “여론조사 때문에 그런 것 같은데 후보 입장에서는 유혹에 빠지면 안 된다”고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사실 두렵다. (유권자) 한 분 한 분 의견이 소중하고 사람 생각이라는 것은 바뀔 수 있다”며 “전대가 조용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지지자는 후보에게 감동하고 열광할 준비를 갖추고 온다. 결코 조용히 끝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과거 행정수도 이전을 반대하지 않았느냐는 김부겸 후보 지적과 관련해 “비수도권 불균형이 생기면 안 된다는 취지였고, 행정기능 이전에 반대하지 않았다”며 “그게 잘돼 균형발전에 기여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