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금지는 시장경제 위배” 중국 충고 들은 미국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이 자국민 개인 정보 유출 의혹을 제기하면서 틱톡(TikTok) 사용 금지를 추진하자 중국 공산당 정부가 시장경제 원리를 위배하지 말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측이 국가 안보 개념을 넓혀서 아무런 증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틱톡을 유죄로 추정하고 협박하는 것은 시장 경제 원칙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은 공정과 허위라는 전형적인 이중 잣대를 보여줬고 세계무역기구(WTO)의 개방, 투명, 비차별 원칙을 위배했다”면서 “중국은 이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미국 인사들이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각국 시장 주체들의 미국 투자에 있어 개방적이고 공평하면서 비차별적인 환경을 제공하길 호소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경제무역 문제를 정치화하고 국가안보 개념을 남용하는 배타적 정책을 펴는 것을 중단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는 법적 대응 가능성을 내비치며 미국 정부에 반발하고 나섰다.

바이트댄스는 성명에서 “우리는 엄격하게 (미국) 현지의 법률을 준수한다”면서 “우리는 법률이 부여한 권리를 적극 이용해 회사의 합법적인 권익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미국 정부를 상대로 법적 투쟁을 예고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