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 없는 WHO “코로나19 특효약 없을 수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로이터연합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특효약이 없을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방역 수칙 준수만을 재차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일부 백신이 현재 임상 3상에 있고 우리 모두 효과적인 백신을 희망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현재로서는 특효약(silver bullet)이 없고 (앞으로) 없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몇 달 간 혹은 몇 년 동안 무슨 일이 발생하더라도 상황은 여전히 우리 손에 달려있다”며 “손씻기와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마스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전 세계 연대의 상징이 돼야 한다”며 ‘마스크 착용 인증 사진’ 챌린지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코로나19에서 빠져나갈) 출구는 멀고 일관된 헌신을 요구한다”며 브라질과 인도 같은 전염률이 높은 국가에 종합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아울러 WHO가 주도하는 중국 및 국제 전문가팀이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원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중국에 보냈던 선발대가 현지에서 사전 작업을 마쳤으나 아직 귀국하지 못해 전문가팀의 조사 시기나 팀 구성 등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