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복희·햄지…제발저린 먹방 유튜버, 줄줄이 ‘뒷광고’ 커밍아웃

문복희 유튜브 채널 캡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광고 협찬 사실을 숨긴 채 해당 물건을 홍보해 논란을 빚은 뒤 먹방 유튜버들이 줄줄이 ‘뒷광고’ 사실을 고백하며 사과하고 있다.

구독자 470만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문복희는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튜브를 시작하고 광고를 표시함에 있어서 정직하게 행동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사과했다.

그는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았던 적이 있다”면서 “광고가 시청자들의 구매 선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심각성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고, 확실하게 광고임을 밝히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간과했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문복희 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실제로 문복희는 음식 리뷰 영상에서 가장 상단에 노출되는 고정 댓글에는 ‘가져왔다’는 표현을 써 음식값을 낸 것처럼 쓴 반면, 숨겨진 ‘더 보기’란에는 해당 음식을 협찬받았다고 써 놓았다.

이에 문복희는 “앞으로 광고영상은 반드시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삽입해서 광고임을 분명하게 밝히겠다.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을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377만명 구독자를 보유한 먹방 유튜버 햄지 역시 3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곰곰이 생각해보니 제가 잘못한 게 명백해 그것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다”며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채널이 갑자기 성장하기 시작하면서 전에는 없던 유료광고, 협찬 제의가 수없이 들어오기 시작했다”면서 “이전에는 그런 걸 받아본 적이 없었고, MCN에 소속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에 대하여 자세히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의적으로 잘 보이지 않는 더 보기란 하단에 유료광고를 표기하여 시청자들을 기만한 점 인정하고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햄지 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이홍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