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트위터 해킹’ 美17세 소년, 가상화폐 40억 보유

40억원 비트코인 보유한 17살 해커. 로이터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등 유명인의 트위터 계정을 무더기로 해킹한 미국의 17살 소년이 40억원에 달하는 가상화폐를 보유한 자산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인 트위터 해킹으로 기소된 그레이엄 아이번 클라크는 335만달러(39억9000만원)의 가치에 해당하는 비트코인 300개를 보유하고 있다고 3일(현지시간)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이 보도했다.

클라크의 재산 규모는 지난 1일 법정에서 보석금을 책정하는 과정에서 공개됐다. 미국 플로리다주 검찰은 클라크에게 거액의 보석금을 책정할 것을 법원에 요청하면서 클라크가 비트코인 300개를 불법적으로 취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클라크의 과거 행적을 고려했을 때 클라크가 확보한 비트코인은 부당 이득이라고 보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불법을 의심하는 건 지난해 4월 클라크가 해킹 범죄로 이미 한 차례 검찰 수사를 받은 적이 있기 때문이다.

당시 검찰은 클라크에게서 1만5000달러의 현금과 비트코인 400개를 압수했다. 하지만 클라크가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기소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압수품 가운데 비트코인 300개를 되돌려줬는데 검찰은 비트코인을 반환한 구체적인 사유는 공개하지 않았다.

클라크 변호인은 검찰이 비트코인을 되돌려준 것 자체가 클라크의 비트코인 보유를 법적으로 정당화하는 것이라며 거액의 보석금 책정은 부당하다고 반박했다. 법원은 검찰과 클라크 변호인의 의견을 종합해 보석금을 72만5000달러(8억6천0000만원)로 책정했다.

법원은 클라크가 보석금을 내더라도 가택 연금 상태에서 전자 감시 장치를 착용하도록 했다. 또 인터넷 접속을 금지시켰으며 여권도 제출할 것을 명령했다.

클라크는 지난달 15일 오바마 전 대통령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등의 트위터 계정을 해킹해 비트코인 사기 범죄에 활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금융사기범의 경우 미성년자 기소를 허용한 플로리다주 법령에 따라 클라크를 30건의 중범죄 혐의를 적용해 지난달 31일 기소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