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뒷광고 증거 2년간 모았다” 참피디 폭로에 직접 등판한 도티

(좌) 참피디.유튜브캡처 (우) 도티.인스타그램

유튜버 참PD(이하 참피디)가 샌드박스네트워크 대표이자 인기 유튜버 도티에게 일명 ‘뒷광고’ 의혹을 제기하자 도티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직접 해명했다.

참피디는 4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 생방송에서 “업체들로부터 돈을 받은 광고 제품인데도 이를 제대로 표기하지 않은 유명 유튜버들이 많다”며 이른바 유튜버 뒷광고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참피디는 “샌드박스 담당자 도티 연락 달라”며 샌드박스와 도티를 저격했다. 그는 “(뒷광고 흔적에 관한) 영상과 스크린샷을 2년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증거도 있는데 다 풀어도 되겠냐”면서 “허위사실이면 고소하라. 40대에 거짓말하겠나”고 말했다. 또 “도티가 본인이 관리하는 크리에이터들을 다 속여왔다. 소속사를 키워 상장한 뒤 팔아먹으려고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유튜브 캡처

이에 도티는 참피디의 생방송에 등장해 그의 주장에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도티는 방송에 10만원을 기부한 후 슈퍼챗 권한(일정 금액을 후원해서 채팅방에 자신의 메시지를 고정하는 기능)을 얻고 나서 “왜 내 진심과 회사의 진심까지 곡해하면서 이렇게 원색적인 비난을 하는 건지 도무지 이해가 안 간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증거가 뭔지 궁금하다. (샌드박스는) 유튜브의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으며 계약 시스템엔 독점 계약만 있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도티는 “비독점 계약을 통해 회사가 모르는 광고 영업을 한 크리에이터들에 대한 부분의 문제냐”면서 “8년간 활동하면서 단 한 번도 그 무엇도 진심을 속인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도티는 “이 생태계가 좀 더 바른 방향으로 나아가 더욱 성장하길 참피디처럼 바라는 사람이다”라며 “목숨 같은 회사다. 진의를 추측으로 왜곡하여 호도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방송이 끝나고 같은 날 오후 참피디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공지를 올려 “생방송을 통해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새벽에 진행한 생방송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도티 입장에서 허위사실로 이해될 만한 발언도 나왔던 것 역시 사실”이라면서 “허락해준다면 직접 만나서 얘기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불필요한 의혹 제기로 의심될만한 행동을 했던 부분은 법의 심판이 필요하다면 달게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술을 절제하지 못하고 이성을 잃었던 모습을 돌이켜봤다”면서 “오해의 소지가 될만한 발언들은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