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언택트 아파트담보대출’ 나온다… 5억까지 갈아타기 가능

생활자금 용도로 1억까지 아파트 담보대출 가능


케이뱅크가 올해 하반기 완전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을 출시한다. 자금 부족으로 1년 넘게 개점휴업 상태였던 국내 1호 인터넷은행이 ‘언택트’ 서비스를 강화하며 재기를 노리는 모습이다.

케이뱅크는 4일 대출 신청부터 대출금 입금까지 모든 과정을 은행 방문 없이 진행하는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 상품을 곧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소득정보 스크래핑(추출) 기술을 활용해 예상 한도와 금리를 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대출에 필요한 서류는 소득증빙서류와 등기권리증(등기필증)으로 축소했다.

소득증빙은 2년치 원천징수영수증이나 갑종근로소득세 원천징수확인서로 하면 된다. 이들 서류는 지점에 가거나 팩스로 보낼 필요 없이 사진 촬영 후 등기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배우자와 세대원 동의 절차과 대환(갈아타기)대출 시 필요한 위임 절차도 모두 모바일로 가능하다. 케이뱅크는 주민센터에 가서 인감증명서를 발급받을 필요 없이 전자서명만으로 위임 절차를 끝낼 수 있는 전자상환위임장을 도입했다.

대출 신청부터 승인까지 걸리는 시간은 이틀이다. 최저 금리는 이달 3일 기준 연 1.64%로 은행권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우대금리는 케이뱅크 계좌로 월 50만원 이상 이체한 실적만 있으면 받을 수 있다. 기존 은행 상품에 비해 조건이 단순하고 문턱도 높지 않은 편이다.

기존 아파트 담보 대출은 최대 5억원까지 새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 신용대출이 어려운 경우 생활자금 용도로 최대 1억원까지 아파트 담보대출을 받을 수 있다.

복잡한 계좌번호 대신 자신의 휴대전화번호로 가상계좌를 만들어 쓸 수 있는 ‘010 가상계좌’ 서비스도 하반기에 내놓는다. 핀테크업체 세틀뱅크와 제휴한 서비스다. 케이뱅크는 카드 결제 대신 가상계좌를 통한 무통장 입금을 선호하는 고객에게 대안이 될 것으로 본다.

KT 통신요금을 케이뱅크 계좌나 체크카드로 납부할 때 주는 혜택을 높이는 등 KT 연계 프로모션도 강화한다. 전국 KT 대리점 2500여곳을 케이뱅크 홍보 창구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우리카드와는 상대적으로 높은 이자를 주는 제휴 적금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자금 부족 문제로 지난해 4월부터 신규 대출상품 판매를 중단했다가 지난달 신용대출 상품 등을 내놓으며 영업 정상화에 나섰다. 지난달 수신 잔액은 전달보다 약 4800억원 늘었다고 한다. 여신 잔액은 상품 출시 약 보름 만에 1700억원 증가했다. 케이뱅크는 하반기 영업을 본격화해 연말까지 주요 지표를 지금의 두 배 이상으로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문환 은행장은 “인터넷 은행은 태동기라 할 수 있는 지난 3년여간 본인 인증이나 계좌 개설, 이체 등 은행의 기본적 임무에 대한 비대면화에 집중했다”며 “본격적 성장기에 들어선 만큼 당연히 대면으로만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했던 일들을 모바일로 쉽고 편하게 해결할 수 있게 하는 비대면 금융 영역 확장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