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으면 건강해져” 인도서 인기폭발 코로나 카레와 마스크 난

코로나 카레와 마스크 난. 연합뉴스, AFP 통신

인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용해 개발한 음식 메뉴가 화제다.

3일 AFP 통신에 따르면 인도 서부 라자스탄주 조드푸르의 한 식당이 ‘코로나 카레’ ‘마스크 난’ 같은 독특한 메뉴를 출시해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코로나 카레는 튀김과 채소를 이용해 외피가 돌기로 둘러싸인 코로나19 입자와 비슷하게 만들었다. 겉모양은 코로나19를 본떴지만 실제로는 건강에 좋은 인도 허브와 향신료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카레를 주문하면 마스크 난도 따라 나온다. 이 난은 반죽을 이용해 의료용 마스크처럼 귀퉁이에 귀걸이 장식이 달렸고 가운데에 줄무늬도 들어가 있다.

식당이 이런 메뉴를 개발한 것은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독특한 아이디어로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는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억제 관련 통제 조치를 차례로 풀었지만, 감염 우려로 인해 아직 식당가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이 식당을 운영하는 야시 솔란키는 “아직도 사람들은 외식을 주저한다”며 “요즘은 요식업계 전체에 정말 어려운 시기”라고 말했다.

인도에서는 지난 3일(현지시간)까지 180만3천695명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연일 5만여명을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