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m 송전탑서 의식 잃은 작업자 구조 성공했다

안동소방서 119구조대가 40여m 높이의 고압 송전탑에서 작업 중 감전사고로 의식을 잃은 A씨를 구조하고 있다. 뉴시스

고압송전탑에서 작업 중 감전 사고로 의식을 잃은 40대 근로자가 무사히 구조됐다.

4일 경북 안동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4시쯤 안동시 상아동 송전탑에서 작업 중이던 A씨(43)가 전기에 감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의식을 잃은 A씨가 고립됐던 송전탑의 높이는 약 40여m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는 감전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전에 송전탑 전기 일부 차단을 요청했으며 전신형 안전벨트와 로프 등의 구조장비를 이용해 A씨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A씨는 구조 당시 잠시 정신을 잃었지만 구급대원이 응급처치를 한 뒤 병원으로 이송됐고, 전신에 1~3도 가량의 화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동소방서 관계자는 “최근 많은 비가 내리면서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작업 시 안전수칙 준수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금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