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사관·기업 때린 美中, 이번엔 언론인 추방 조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시스

미국과 중국이 서로 상대측 영사관을 폐쇄한 데 이어 서로의 언론인 추방에 나설 조짐이다.

중국 정부의 입장을 반영해온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은 4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서 미국이 중국 기자들의 비자를 연장하지 않고 있으며 모든 중국 기자가 미국을 떠나야 하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이 맹렬하게 보복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후 총편집인은 미국이 중국 기자 60여명을 추방하고 모든 중국 기자의 비자를 3개월로 단축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후 중국 기자들의 비자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에 따라 중국 기자들은 어쩔 수 없이 미국을 떠나야한다는 진단이다.

오는 6일이면 중국 기자들의 비자가 만료되지만 아무도 비자를 새로 받지 못했다고도 전했다. 후 총편집인은 “홍콩에 수백명의 미국 기자가 있는데 중미 미디어 전쟁이 격화하면 누가 더 다칠지는 뻔한 일”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외교부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후 총편집인의 발언을 언급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비자를 신청한 중국 기자 누구도 분명한 답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언론의 자유를 표방하면서도 중국 언론의 정상적인 취재를 방해해 이중 잣대를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 국면을 초래한 책임은 모두 미국 측에 있다”면서 “미국은 즉각 잘못을 바로잡고 중국 매체와 기자에 대한 정치적 압력을 중지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이 잘못을 거듭한다면 중국은 정당한 대응으로 자신의 권리를 확실히 지킬 것”이라고 단언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5월 중국 언론인의 비자를 연장 가능한 90일짜리로 제한했다. 또한 2월에는 신화통신 등 5개 중국 관영 매체를 중국 정부의 통제를 받는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했다. 지난 6월 미국은 CCTV, 인민일보, 환구시보 등 4곳을 외국사절단에 추가 지정했다.

중국 측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중국은 3월 중국에 주재하던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기자들의 기자증을 회수해 사실상 추방 조치했다. 또한 AP통신 등 미국 언론사 4곳의 경영자료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