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이 인파 실화?…지창욱 이벤트에 GS25 사과

GS25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지창욱이 편의점 아르바이트 이벤트로 인파를 모았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GS25 측이 공식 입장을 밝히며 사과했다.

GS25는 4일 공식 SNS에 “지난 3일 GS25에서 진행된 촬영 중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미흡한 대처로 많은 분께 염려를 드려 죄송하다”며 글을 올렸다.


GS25는 촬영이 이벤트로 잘못 공지됐다면서 “배우가 GS25에서 스토어매니저로 근무하며 관련 업무를 체험하는 것이 최초의 콘텐츠 방향이었다. 촬영 도중 근무자의 실수로 해당 지점에서 촬영이 진행되는 내용이 SNS에 게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확하지 않은 소통으로 촬영 내용이 온라인상에 게시돼 배우가 편의점에서 직접 결제를 진행하는 이벤트처럼 잘못 홍보되면서 많은 분께 오해를 드렸다.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GS25는 “촬영의 의도, 과정과 관계없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분들이 노력하는 상황에서 안일한 준비와 대처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지창욱은 지난 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한 편의점에서 일일 매니저 겸 아르바이트생 콘셉트로 촬영을 진행했다.

해당 사실은 GS25 측에 의해 일일 아르바이트 이벤트라고 공지됐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창욱이 신촌에 있는 GS25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다수 게재되며 현장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코로나19 시국에 이런 이벤트라니” “코로나 안끝났습니다” “코로나 신경 안쓰고 득달같이 달려든 사람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