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코는 너무 힘들어~” 파이터 추성훈 공개한 코로나 검사현장

이하 추성훈 인스타그램 캡처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모습을 직접 인증하며 이목을 끌었다.

추성훈은 3일 자신의 SNS에 근황이 담긴 사진을 게시하며 코로나19 검사 현장을 공개했다.

그는 해외에서 입국 후 한국 공항에 도착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받았다.


추성훈은 콧구멍에 면봉을 넣고 입을 크게 벌리며 검사에 응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검사를 마친 그는 “코는 너무 힘들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후 추성훈은 “검사 결과 괜찮았다”며 음성 판정 결과를 알려 누리꾼에게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했다.


누리꾼은 추성훈이 공개한 코로나19 검사 현장에 “검사가 이렇게 진행되는구나” “음성이라 다행이다” “콧구멍 아프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추성훈은 가족과 함께 하와이로 이주해 거주 중으로,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캐시백’에 출연한다.

박서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