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단횡단 보행자 사망사고 임슬옹 “피해자·유가족에 사죄”

임슬옹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임슬옹(33)이 빗길 교통사고로 무단횡단하던 보행자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뜻을 전했다.

4일 오후 임슬옹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는 공식 입장을 통해 “사망사고와 관련해 피해자분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젤리피쉬는 사고 관련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1일 임슬옹은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빗길 교통사고가 발생하게 됐다”고 한 젤리피쉬는 “주행을 하던 도중 횡단하던 보행자와 충돌이 있었고 임슬옹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조치를 곧바로 취했지만 안타깝게도 피해자가 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사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임슬옹은 절차에 따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귀가 조처된 상태이나 심신의 심각한 충격을 받은 상황”이라고 한 소속사는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가 정확하게 나오지 않아 세부적인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피해자 유족분들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잘 알고 있으며 유족분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서울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임슬옹은 지난 1일 오후 11시50분쯤 서울 은평구 한 도로에서 SUV차량을 운전하던 중 횡단보도에서 빨간 불에 무단횡단하는 50대 남성 A씨를 들이받았다.

사고 직후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임슬옹은 술을 마시지 않았다. 임슬옹은 한 차례 조사를 마친 뒤 귀가 조처 됐으면 경찰은 조만간 다시 불러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2008년 그룹 2AM으로 데뷔한 임슬옹은 ‘죽어도 못 보내’ ‘이 노래’ 등을 발표해 큰 인기를 끌었다. 이후 드라마, 뮤지컬, 영화 등 다양한 장르에 배우로 활약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