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혼 3년 만에 이혼설 휩싸인 쥬얼리 이지현 인스타도 비공개


걸그룹 쥬얼리 출신 배우 이지현(37)이 두 번째 이혼설에 휩싸였다. 현재 이지현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돼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는 지난 2017년 재혼한 이지현이 결국 이혼을 선택했다고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해 9월 안과 전문의와 재혼한 이지현은 가까운 지인에게도 이혼 소식을 알리지 않고 현재까지 두 아이 양육에만 집중하고 있다.

앞서 이지현은 2013년 7살 연상의 유학파 회사원과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뒀지만 3년 만인 2016년 협의 이혼했다. 당시 아들과 딸을 양육하는 조건으로 위자료와 재산 분할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첫 번째 남편에게서는 양육비만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2017년 9월 이지현은 재혼 소식을 전하며 “가족끼리 조촐하게 식사 자리를 가지며 새 출발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었다. 현재 이지현은 소속사가 없는 상태다. SNS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이지현은 1998년 걸그룹 써클 멤버로 데뷔했다. 이후 2001년부터 쥬얼리의 멤버로 활동하며 ‘니가 참 좋아’ ‘어게인’ ‘슈퍼스타’ 등으로 인기를 끌었다. 2006년 쥬얼리에서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해 ‘사랑하기 좋은 날’ ‘내일도 승리’ 등에 출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