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슬리퍼 끌고서 빤히… ‘용인 살해범’ 유동수 얼굴

옛 연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중국 교포 유동수가 5일 오전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하 연합뉴스

경기도 용인에서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49세 중국 교포 남성 유동수가 5일 검찰에 넘겨졌다. 앞서 하루 전 내려진 경찰의 신상공개 결정으로 송치 과정에서는 얼굴을 모두 드러낸 채 언론 카메라 앞에 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쯤 유동수를 살인 등 혐의로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반팔과 반바지 차림에 슬리퍼를 신고 등장한 유동수는 고개를 세우고 취재진과 카메라를 빤히 쳐다본 뒤 질문에 답했다.



그는 범행을 부인하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짧게 말했다. 경찰이 확보한 증거가 명확하지 않다고 보는 것이냐고 묻자 “명확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인 입장을 묻는 말에는 “나중에 검찰 가서 얘기하겠다”고 대답했다. 이어 피해자 가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는 물음에 “없다”고 말한 뒤 차량에 올라탔다.

유동수는 지난달 25일 용인시 처인구 자택에서 과거 교제했던 40대 여성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인근 경안천 주변 자전거도로 나무다리 아래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은 A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직장 동료의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수사를 시작해 지난달 27일 유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했다. 이후 유씨 자택 주변을 수색한 결과 지난달 30일부터 이틀에 걸쳐 A씨의 시신을 모두 수습했다.

또 유씨 집 근처 CCTV 등을 토대로 혐의를 입증할 증거도 확보했다. 유씨가 무언가에 오염된 이불을 꺼내 버리는 등의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그러나 유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며 “A씨의 소재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