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억류된 국민 6명 구해달라” 순식간에 4만 넘긴 청원

연합뉴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10년 넘게 북한에 억류된 국민 6명을 송환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게시 하루 만에 4만개 이상의 청원 동의를 얻었다.

4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0년 가까이 북한에 억류된 대한민국 우리 국민 6명의 송환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지금 북한에는 6명의 대한민국 국민이 억울하게 억류되어 있다”며 김정욱(56세), 김국기(66세), 최춘길(61세), 김원호, 고현철, 함진우 등 6명의 이름을 언급했다. 이들 대부분은 북중 접경지역에서 선교활동을 벌이다 북한 당국에 체포돼 구금됐다.

그는 “이들은 북한주민쉼터와 대북지원용 국수공장을 운영하며 굶주린 북한주민을 사랑한 사람들”이라며 “지난 2013년과 2014년에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에 강제로 억류되어 무기노동교화형(무기징역)을 선고받고 하루에 10시간씩 7~8년째 복역 중”이라고 말했다.

청원인은 “현재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더 안타까운 것은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들은 반드시 가족과 조국의 품으로 돌아와야 한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억류된 우리 국민을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남북의 진정한 평화를 위해서도 이들의 송환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며 “청와대, 국정원, 통일부는 먼저 이들의 생사를 확인해주시기를 요청한다. 대통령께서는 정부의 강력한 국민송환 의지를 국민과 전 세계, 그리고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공식문서로서 표현해 주시기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앞서 지성호 미래통합당 의원 역시 지난달 23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에 우리 국민 6명이 억류되어 있다”며 “빠른 송환을 위해 통일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통일부에 자료를 요구했으나 답변은 달랑 하나였다”며 “생사여부와 석방을 위한 통일부의 노력은 없고 (제출된 자료에는) ‘억류되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음, 검토 중’이라는 성의 없는 답변만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억류된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지만 말만 오가고 결과가 없다”며 “우리 정부는 남북정상회담을 몇차례나 더 해야지만 북한에 억류된 자국민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후보자는 “기회가 되는대로 남측으로 돌아오실 수 있는 노력을 적극적으로 하겠다”며 “이런 의지만은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