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판 ‘임세원 사건’…환자 흉기난동에 정신과 의사 사망

기사와 무관한 사진. 연합뉴스

정신과 전문병원에서 입원해 있던 환자가 의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6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9시25분쯤 부산 북구 화명동의 한 신경정신과 전문병원에서 50대 의사 B씨를 흉기로 찔렀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경찰은 범행 후 인화 물질을 뿌리고 10층 창문에 매달려 있는 A씨와 대치 끝에 현장에서 체포했다. A씨는 검거 직후 “퇴원 문제로 의사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는 입원 중 흡연 문제로 퇴원을 요구받자 병원 측과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입원 환자였던 A씨는 외출해 흉기와 인화 물질을 구입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병원은 의사가 B씨 한 명인 작은 규모로, 환자 외출이 자유로운 편이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신질환 여부와 구체적인 범행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퇴원 문제 때문에 의사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추정되지만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조사해 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2018년 12월에도 서울 강북삼성병원에서 임세원 교수가 진료 도중 환자의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있었다. 지난해 1월에도 은평구의 한 병원에서 환자가 정신의학과 의사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했다. 지난해 4월, 의료인에 대한 폭행 처벌을 강화하는 이른바 ‘임세원법’이 통과됐으나, 유사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