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발소녀, 스포츠카, 바나나” 아우디 광고 중단한 이유

아우디 공식 트위터 캡처

독일 자동차 회사 아우디가 자동차 앞에서 바나나를 먹는 어린 소녀를 앞세운 광고가 논란을 빚자 사과했다.

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아우디는 신형 RS4 광고 사진에 어린 소녀가 선글라스를 끼고 차 앞 그릴에 기대 바나나를 먹는 모습을 실었다. 사진과 함께 ‘심장 박동을 더 빠르게-모든 방면에서’라는 슬로건을 사용했다.

하지만 해당 광고가 공개된 후 아우디에는 ‘어린아이를 선정적으로 이용했다’는 비난이 쇄도했다. 누리꾼들은 ‘굳이 바나나를 들어야 했냐’ ‘금발 여성, 스포츠카, 바나나는 남성 욕정의 대표적 상징물’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작은 어린이가 차 앞에 서면 운전자가 볼 수 없어 사고 위험이 크다는 안전성 우려도 제기됐다.


결국 아우디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 또한 어린이를 걱정한다“며 “이런 몰지각한 이미지에 대해 진정으로 사과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이러한 광고가 나오게 된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아우디의 모그룹인 독일 폭스바겐 자동차는 ‘뉴골프’ 광고가 인종 차별 논란을 빚자 광고를 중단한 바 있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