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객 위장해”… 보트 밀입국 중국인 21명 전원 검거

보트 밀입국 중국인 여성 2명의 모습(왼쪽 사진)과 밀입국시 사용된 고무보트. 연합뉴스

보트를 타고 충남 태안으로 잇따라 밀입국한 중국인 18명이 모두 붙잡혔다. 수사 도중 확인된 지난해 밀입국자 3명도 추가 검거했다.

5일 태안해경에 따르면 지난 4월 19일 밀입국 일행 5명, 5월 17일 밀입국 일행 5명, 5월 21일 밀입국 일행 8명 등 18명 전원이 차례로 검거됐다.

이들은 모두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 항에서 고무보트나 레저 보트를 타고 서해를 건넌 뒤 이튿날 충남 태안 해변에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태안∼웨이하이에 이르는 한·중 간 최단 항로(350㎞)인 이른바 ‘태안 루트’를 밀입국 경로로 이용했다는 것이다.

밀입국자들은 연안에 접근할 때 낚시객처럼 위장해 사람들의 눈을 피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부분 과거 불법체류 경험자로, 강제퇴거 전력 탓에 정상 입국이 어려워지자 1인당 1만(172만원)~1만5천위안(260만원)을 내고 보트를 구매해 밀입국을 감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 관계자는 “중국인 모집책이 채팅앱을 통해 밀입국 희망자를 모집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농촌과 건설 현장 등지에서 불법 취업을 하기 위해 국내로 잠입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의 검거지는 경북 문경·경남 통영·전남 목포·충북 음성 등으로 다양했다.

해경은 또 3건의 밀입국 주도자 A씨(42)도 붙잡아 구속했다. 그를 상대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지난해 9월 25일 다른 2명과 함께 고무보트를 타고 밀입국했다”는 진술도 확보해 밀입국자 2명을 추가로 검거하기도 했다.

해경은 중국인 밀입국자 21명 중 19명을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다른 2명에 대해서는 같은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밀입국자 국내 운송·도피를 도운 중국인 조력자 3명도 체포해 구속했다. 이들은 모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