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슬쩍 사라진 치킨 먹방…BJ 양팡도 ‘뒷광고’ 인정했다

양팡 인스타그램, 아프리카 TV 캡처

최근 유튜버들 사이에서 유료광고를 고의로 빠뜨리는 ‘뒷광고’ 파문이 일자 인기 유튜버 양팡도 뒷광고를 인정하고 직접 사과했다.

양팡은 5일 유튜브 양팡 커뮤니티에 “이번 유료광고 누락 건으로 인해 구독자분들께 많은 혼란과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양팡은 “저는 2년 전인 2018년 5월 6일 유튜브 댓글을 통해 구독자분들께 ‘협찬은 협찬이라고 말한다’고 댓글을 기재한 적이 있다. 채널이 급격하게 성장함에 따라 다중으로 진행되었던 유료광고 표시의 중요성과 파급에 대해 사려 깊고 신중하게 생각하지 못한 채 초심을 잃었던 것 같다”면서 “유튜브 내에 유료광고 표기를 미표기한 사실도 있다. 이 또한 광고 영상이 구독자분들께 미칠 영향에 대해 간과하고 철저하게 체크하지 못한 제 잘못”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년도에 진행한 8개의 유료광고 중 유료광고 표시를 체크했던 영상은 제외하고 미표기 되어있던 2건의 치킨 영상은 채널에서 삭제 처리해놓은 상태”라며 “구독자분들께 실망 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재차 사과했다.

유튜브캡처

앞서 양팡은 지난 3월 유튜브 채널에 ‘필요한 거 다 주신다 해서 매장 전부 털었습니다’란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양팡은 가족들과 함께 옷 구매를 위해 푸마 부산 광복점을 방문했다.

양팡이 매장을 방문하자 직원은 “본사 직원들이 양팡 팬이라고 하더라”고 너스레를 떨며 “원하는 제품을 모두 가져가면 된다”고 했다. 이에 양팡 가족은 385만원에 달하는 푸마 제품을 골랐고, 이후 양팡은 ‘방구석 패션쇼’라며 푸마 제품을 리뷰했다.

이 영상은 게시 당시 유료광고 표기가 없었지만 유튜버 사이에서 뒷광고 논란이 확산되자 최근에야 ‘유료 광고 포함’이란 문구가 삽입됐다.

또 지난 4월 양팡이 아프리카TV에서 진행한 ‘BBQ 신메뉴 4종’ 방송도 뒷광고 의혹을 받았다. 당시 양팡은 “8만원어치 신메뉴 치킨 4종을 모두 시켰다”며 방송을 진행했지만 뒷광고 논란 이후 이 영상 역시 삭제됐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