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점 파고드는 진드기… 난리 난 중국, 벌써 7명 사망

신종 부니아바이러스 감염 입원 환자의 모습(오른쪽). 장쑤TV, 바이두 캡처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진드기병 공포로 떨고 있다.

5일 현지 언론 차이징바오에 따르면 진드기병을 유발하는 신종 부니아바이러스에 감염된 중국 내 환자는 60여명이다. 사망자도 7명 발생했다. 장쑤성 난징에서만 37명이 확진됐고 안후이성에서도 23명의 환자가 나와 5명이 숨졌다. 다른 사망자 2명은 저장성에서 발생했다.

쥐와 모기, 진드기 등을 통해 전염되는 이 바이러스는 흔히 진드기병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고열에 혈소판을 감소시켜 유행성 감기와 출혈열, 뇌염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두 캡처

장쑤성 인민병원 감염병과 관계자는 “(사망자들이) 진드기에 물려 신종 부니아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며 “60대 여성 환자 한 명은 한 달 가까이 치료를 받은 끝에 완치돼 퇴원했다”고 전했다.

저장대 부속 제1병원 감염과 샨지팡 주임은 “이 바이러스를 옮기는 주 전염원은 진드기”라며 “사람 간 전파 및 감염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진드기병은 앞서 2011년에도 수도 베이징을 중심으로 등장해 중국 방역 당국을 긴장시킨 바 있다. 당시 당국은 “진드기가 서식하는 풀밭 등지에서 오래 머물지 말라”며 “진드기에 물렸을 경우 알코올 또는 담뱃불로 진드기를 죽여 피부에서 완전히 떼어낸 후 병원으로 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