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살해 후 여행가방에 버렸다…자수한 20대 두명 법원 출석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는 A씨 등 2명이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2명이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5일 오후 1시30분쯤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붙잡힌 A씨(22) 등 20대 남성 2명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해 얼굴 대부분을 가린 이들은 수갑을 차고 포승줄에 묶인 채 경찰 승합차에서 내렸다.

A씨 등은 “왜 범행했느냐.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2시부터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A씨 등 2명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쯤 서울시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친구 B씨(22)를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다음 날인 같은 달 30일 오전 6시쯤 택시를 타고 인천시 중구 잠진도의 한 선착장에 가서 여행용 가방에 담은 B씨의 시신을 유기했다.

경찰은 하루 뒤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잠진도 선착장 인근 컨테이너 가건물 주변에서 B씨의 시신을 담은 가방을 발견했다.

조사에 따르면 A씨 등 2명과 B씨는 일하다가 알게 된 동갑내기 친구 사이였다.

사건 발생 나흘 만인 지난 2일 검거된 A씨 등은 “B씨와 금전 문제 등으로 싸우고 잠이 들었는데 다음날 깨어보니 숨져 있었다”며 “겁이 나서 시신을 버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박서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