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3주년 맞은 소녀시대, “우리 함께 영원하자” 우정 뿜뿜

태연 인스타그램 캡처

소녀시대가 13주년을 자축하며 멤버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정을 과시했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5일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소녀시대 완전체가 모인 사진과 함께 데뷔 13주년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리더 태연은 “긴 시간 동안 함께해준 소원과 사랑하는 멤버들 모두 모두 고맙고 축하해요. 살면서 내가 느끼는 여러 가지 감정들을 하나하나 공유할 수 있고 같이 느낄 수 있는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다는 사실에 한 번 더 생각하게 되고 너무나도 소중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소시는 늘 끝이 없으니까 앞으로도 맞이할 행복한 날들을 위해 치얼스 하자. 소원도 소시도 행복하자”라고 덧붙였다.

막내 서현은 “오늘은 우리가 함께한 지 13년째 되는 날”이라면서 “내 인생에 가장 찬란했던 모든 순간은 언니들과 그리고 소원과 함께였다. 고맙고 많이 많이 사랑해 우리 영원하자”라며 팬들과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인스타그램 캡처

멤버 8명이 모두 담긴 사진은 지난 1일 티파니의 생일을 맞아 모였을 때 찍은 것으로 검은색 드레스를 맞춰입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소녀시대는 2007년 8월 5일 싱글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했다. 이후 ‘소녀시대’ ‘Gee’ ‘소원을 말해봐’ ‘(hoot)’ ‘아이 갓 어 보이(I got a boy)’ ‘라이언 하트(Lion heart)’ ‘파티(party)’ 등 히트곡을 발매하며 ‘국민 걸그룹’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개별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