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람 살렸는데 경찰 조사” 부산침수 소방관 누나의 호소

연합뉴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집중호우로 3명이 숨진 부산 동구 초량지하차도 참사에 대한 책임을 소방관에게 미루지 말라는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부산 침수현장에 출동했던 소방관의 누나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고 그 현장에는 제 동생이 었었다”며 “제대로 된 장비도 없이 동생과 동료들은 밀려오는 물살을 헤치며 맨몸에 밧줄 하나 매고 깜깜한 물속을 수영해서 한 명이라도 더 구하려고 안간힘을 썼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최근 언론에서 쏟아내는 소방서 압수수색 기사는 말이 되느냐”며 “압수수색뿐만 아니라 몇몇 소방관들도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그것 때문에 트라우마와 스트레스로 정신과 치료를 받는 동료 소방관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말 수사를 받아야 할 곳이 소방이 맞는지 도로통제, 교통통제 등을 적절하게 했는지 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6명을 구조한 소방관들이 과연 무엇을 그렇게 잘못했는지 한번 생각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목숨을 걸고 일하는 소방관들에게 책임을 미루거나 하는 것을 하지 말아 달라”며 “그 어떤 어려움에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소방관들이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23일 부산지역에 시간당 80㎜ 이상 기록적인 폭우가 짧은 시간 내리며 초량 제1지하차도가 물에 잠기면서 3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산지방경찰청은 지난달 30일 부산 지하차도 참사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부산소방재난본부와 중부소방서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부산소방본부와 관할 소방서인 중부소방서가 적절히 대처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관할 지자체인 부산 동구와 동부경찰서를 상대로도 초기 대응 적절성 여부를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