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라디오 생방 중 괴한 난동… “황정민 신변이상無”

KBS 여의도 사옥(왼쪽 사진)과 KBS쿨FM ‘황정민의 뮤직쇼’ 포스터. KBS 제공

KBS 라디오 생방송 도중 40대 남성이 스튜디오 외부에서 난동을 부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40분쯤 KBS쿨FM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으로 진행 중이던 오픈 스튜디오 대형 유리창을 한 남성이 둔기로 파손했다.

해당 방송은 ‘보이는 라디오’로 실시간 중계됐고,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도 라디오 전파를 탔다. DJ를 맡은 황정민은 스튜디오를 떠났고, 게스트 김형규가 대신 방송을 마무리했다.

유리창을 파손한 남성은 출동한 경찰과 KBS 직원에 의해 제압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고 있다.

KBS 측은 “KBS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KBS는 주변 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