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과실 없다기엔…” 말나온 임슬옹 사고 CCTV 영상

서울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임슬옹은 지난 1일 오후 11시50분쯤 서울 은평구 한 도로에서 SUV차량을 운전하던 중 횡단보도에서 빨간 불에 무단횡단하는 50대 남성 A씨를 들이받았다. 사진은 A씨가 사고 직전 차량을 발견하고 피하기 위해 달리는 모습. 중앙일보 캡처

가수 임슬옹이 빗길 교통사고를 내 무단횡단하던 보행자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임슬옹의 책임과 처벌 수위에 대해 관심이 쏠린 가운데 사고 당시 CCTV영상이 공개됐다.

5일 중앙일보가 공개한 CCTV 영상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1시50분쯤 서울 은평구 한 횡단보도에서 검은색 옷을 입은 남성 A씨가 우산을 쓰고 빨간 불에 무단횡단을 하고 있다.

순간 임슬옹이 운전한 흰색 SUV 차량이 A씨를 들이받는다. A씨가 횡단보도를 건넌 지 2초 만에 발생한 일이었다.

A씨가 사고 직전 차량이 오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피하기 위해 달리는 모습도 포착됐다. A씨는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고 당시 임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일보 캡처

이를 보고 네티즌들은 “보행자가 갑자기 튀어나온 것도 아닌데 전방주시 의무를 안 했을 가능성이 크다” “자동차 속도가 빨라 보인다. 횡단보도에서는 보행자가 우선인 만큼 더 속도를 낮추고 조심했어야 했다”며 임슬옹의 과실이 없다고 보기 힘들다는 취지의 댓글을 남겼다.

반면 “비가 오는 날엔 가까이 다가가기 전까지 잘 보이지 않는다” “비오는 날 주위를 제대로 살피지 않고 무단횡단을 한 보행자의 1차 잘못” 등 임슬옹을 옹호하는 댓글도 달렸다.

경찰은 사고 당시 임슬옹이 운전하던 차량의 속도와 당시 상황 등을 종합해 과실 비율과 처벌 여부 등을 판단할 예정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