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침수된 버스, 필사의 탈출… 물폭탄 맞은 파주 상황

파주소방서 구조대가 6일 오전 임진강 인근인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율곡1리에서 침수된 시내버스에서 고립된 승객과 운전사 5명을 구조하고 있다. 이하 파주소방서 제공

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파평면의 한 도로에서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가 빗물에 잠겼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구조 대원들은 버스 기사와 승객 등 총 5명을 구조했다. 이 중 버스 기사 1명이 병원으로 옮겼다.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버스는 침수된 도로에서 운행하다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날부터 파주, 연천 등 접경지역에 큰비가 내리면서 임진강 수위가 급상승했다. 파주에서는 전날 오후 3시부터 침수 우려 지역인 파평면 율곡리와 적성면 두지리 일부 주민들이 인근 중·고등학교로 대피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