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괭이 난동에 황정민 입원…KBS “진행중단은 제작진 판단”

황정민 아나운서와 KBS 여의도 사옥

KBS 라디오 ‘황정민의 뮤직쇼’ 진행자인 아나운서 황정민이 40대 남성이 곡괭이를 들고 오픈 스튜디오를 습격한 충격으로 현재 입원 치료 중이다.

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제작진은 6일 “지난 5일 오후 한 괴한이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 중인 KBS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 전부를 곡괭이로 깨는 사건이 일어났다”며 “그 남성은 생방송 중인 황정민 아나운서의 이름을 반복해서 외치고 당장 나오라고 위협하며 난동을 부렸다. 제작 스태프들은 유리창이 모두 깨져 침입이 가능하고 흉기를 소지한 괴한을 직면해 생명을 위협받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제작진은 황정민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괴한을 자극해 불의의 인명사고가 날 수 있는 위험을 막기 위해 지목 당사자인 황정민 아나운서의 방송 진행을 멈추고 보호조치를 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황정민 아나운서가 사고 와중에 개인의 판단으로 스튜디오를 떠났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해명한 것이다.

또 제작진은 황 아나운서가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의 증상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불가하여 현재 입원 치료 중에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에 제작직은 프로그램의 대체 진행을 준비하고 있다.

제작진은 “사고 경위 파악과 재발 방지를 위해 경찰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곡괭이를 들고 생방송 중인 KBS 라디오 스튜디오의 외벽 유리창을 깨 난동을 피운 혐의(특수재물손괴)로 A씨(47)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6일 밝혔다.


KBS 라디오 스튜디오 유리창 파손 난동 사건에 대한 제작진 입장


지난 5일 오후, 한 괴한이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 중인 KBS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 전부를 곡괭이로 깨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그 남성은 생방송 중인 황정민 아나운서의 이름을 반복해서 외치고 당장 나오라고 위협하며 난동을 부렸습니다. 제작 스텝들은 유리창이 모두 깨져 침입이 가능하고 흉기를 소지한 괴한을 직면해 생명을 위협받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황정민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괴한을 자극해 불의의 인명사고가 날 수 있는 일촉즉발의 위험을 막기 위해 지목 당사자인 황정민 아나운서의 방송진행을 멈추고 보호조치를 취했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황정민 아나운서가 사고 와중에 개인의 판단으로 스튜디오를 떠났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의 증상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불가하여 즉각적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기에 현재 입원 치료중에 있습니다. 이에 프로그램의 대체 진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저희 '황정민의 뮤직쇼' 제작진은 사고 경위 파악 및 재발 방지를 위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