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절름발이’ 표현 사과 “장애인 상처, 깊이 반성”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이 국회 상임위 발언 중 ‘절름발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 의원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장애인과 가족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무엇보다 소수자를 살펴야 하는 정치인으로서 지적을 받기 전에 오류를 발견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 문제와 그분들의 삶이 나아질 수 있는 정책에 좀 더 세심한 관심을 쏟겠다”며 “어려운 시기에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제부총리가 금융 부분을 확실하게 알지 못하면 정책 수단이 ‘절름발이’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정의당 장혜영 의원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장애인에 대한 비하·혐오 표현”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