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8일 만에 발견된 아빠·엄마·딸… “유서는 없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대구 남구의 한 빌라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구 남부경찰서는 5일 오후 10시5분쯤 남구 이천동 한 빌라에서 부부와 딸 등 일가족 3명이 숨져있는 것을 경찰과 소방당국이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남편 A씨(52)는 집 화장실에서, 아내 B씨(48)와 딸 C씨(22)는 주차장에 세워진 차 안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수사당국은 이들이 이미 사망한 지 8일가량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최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A씨 직장 동료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후 CCTV를 통해 지난달 28일 오전 0시쯤 B씨와 C씨가 주차된 차에 올라타는 모습을 확인했다. 이어 약 두시간 뒤 차 내부를 확인한 A씨가 3층 자택으로 향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들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