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버거킹 알바생이 손님에게 ‘풀스윙’ 뺨 맞은 이유 [영상]

Daily Mail

“치킨너겟이 너무 맵잖아!”

미국의 버거킹 매장에서 한 남성이 치킨 너겟이 너무 맵다는 이유로 직원을 폭행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미국 펜실베이니아 피츠버그의 버거킹 매장에서 한 남성이 치킨 너겟이 맵다는 이유로 버거킹 직원에게 욕설과 폭행을 가해 기소됐다고 지난 5일(현지시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손님이었던 오스틴 에디슨(21)은 지난 6월 자신이 먹던 치킨 너겟을 들고 직원에게 다가간 뒤 “치킨 너겟이 너무 맵다”고 소리치며 치킨 너겟을 던졌다.

직원은 침착하게 응대하며 오스틴을 진정시키려고 했으나 그는 멈추지 않고 직원에게 손가락질하며 위협했다. 오스틴의 행동이 점점 거칠어지자 다른 직원들은 카메라를 켠 뒤 이를 영상으로 담기 시작했다.

이에 또 다른 직원은 그에게 다가가 “카메라에 모습이 찍히고 있다”며 주의를 줬지만 오스틴은 이에 더욱 화가 난 듯 직원의 뺨을 내려치고 유유히 자리를 떠났다.

해당 영상을 촬영한 버거킹 직원 가렛 림스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너무 놀라고 떨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현재 폭행을 당한 직원은 심각한 충격을 받은 상태”라고 밝혔다.

현재 오스틴은 지난달 27일 영업 방해 및 폭행죄로 기소된 상태다. 혐의가 인정되면 2년 이하의 징역, 최고 5000달러(한화 약 590만원)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오스틴의 폭행 영상을 접한 현지 누리꾼들은 “죄 없는 직원들이 왜 이런 피해를 봐야 하냐” “오스틴은 도를 넘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