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얼굴색칠 불쾌” vs 의정부고 “패러디일 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흑인 장례 문화를 패러디한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가운데, 해당 학교 측에서 “인종 차별의 의도는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샘 오취리는 6일 SNS에 의정부고 졸업사진 중 ‘관짝소년단’의 패러디 사진을 게재하며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어요”라고 덧붙였다.

'관짝춤'으로 큰 인기를 얻은 나나 오타프라자 상조회사 댄서들. 트위터 캡처

샘 오취리는 관짝소년단이 흑인의 장례문화를 패러디하면서 얼굴을 검게 칠한 대목을 문제 삼았다. 블랙페이스 분장이 인종차별적 요소를 담았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의정부고 관계자는 이날 OSEN에 “인종차별의 의도는 없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사진을 촬영한 학생들에게도 확인한 결과 관짝소년단 사진은 유튜브 영상을 패러디한 것일 뿐이다. 인종차별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의정부고 측은 해당 사진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샘 오취리의 지적에 대헤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충분히 불쾌감을 느낄 수 있다”라며 샘 오취리의 비판을 지지하는 반응과 “악의적인 의도 없는 패러디”라며 지나친 해석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