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한상혁, 한동훈 내쫓기 작전 알고 있었다”

뉴시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지난 4일 SNS를 통해 MBC의 검언유착 의혹 첫 보도 직전 정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갈 것’이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3월 31일) MBC 보도를 전후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이미 지현진-최강욱-황희석의 ‘작전’을 알고 있었다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공작정치, 검언유착의 실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예상했던 내용이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한 위원장은 ‘(MBC와) 통화를 한 것이 보도 이후’라고 하나, 3월 31일 MBC 보도에는 아직 한동훈 검사장의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라며 “그(한동훈)의 얘기가 나오는 것은 4월 2일 보도로, 거기서도 이름은 익명으로 처리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벌써 ‘한동훈 쫓아낼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며 “이는 방송통신위원장, 열린민주당 대표이자 의원(최강욱), 같은 당의 최고위원(황희석)이 한동훈을 쫓아내는 ‘작전’을 공유했다는 것을 강력히 시사한다”고 주장했다.

연합

진 전 교수는 “결국 이 공작에 한상혁 방통위원장,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에 이어 서울중앙지검 간부까지 가담했다는 얘기”라며 “그리고 거기에 MBC가 동원되고, KBS가 이용됐다. 특히 MBC의 경우 이 공작을 위해 매우 치밀한 함정취재의 계획까지 세웠다”고 했다.

이어 “그뿐 아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이 공작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되어 있다. 심지어 이 일로 헌정사상 두 번째로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했으니까”라며 “이 과정에서도 법무부의 문안이 사적 루트로 최강욱-최민희에게 누출되는 이상한 사고도 일어났다. 엄청난 사건”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권력을 가진 이들이 애먼 검사장을 음해하기 위해 사실을 조작하고 날조하고 공권력을 남용했다”며 “이는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절대로 허용되어서는 안 될 중대범죄”라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서울중앙지검에서 이제라도 한동훈을 잡아넣으려 했던 그 열정의 절반만이라도 이 사건에 쏟기를 바란다”며 “철저한 수사로 이 공모에 가담한 이들을 찾아내 엄중히 처벌해야한다. 아울러 수상한 문서누출 사건, 황당한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하여, 추미애의 법무부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하여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라고 했다.

한편 한 위원장은 권 변호사와 통화 의혹에 대해 중앙일보에 ‘검언 유착’ 보도와는 무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채널A 기자-검사장 간 유착 의혹 MBC 보도(3월31일) 직전에 권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통화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9분”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주장을 뒷받침하는 통화 내역도 공개했다.

한 위원장은 “(권 변호사와) 통화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 없는 내용이었다”며 “3월31일 MBC 보도 이전 채널A 사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허위사실을 기초로 MBC의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조선·중앙의 보도는 물론이고, 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적시한 이후의 보도에 대해선 엄정한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